이름
 
경남여성인권지원센터
날짜
 
2019-12-02 13:29:18
조회
 
147
제목
    부산 완월동 성매매 여성 자립 지원 조례안…시의회 상임위 통과
파일
    부산시의회.jpg[64.34 KB] 부산시의회.jpg
부산시의회.jpg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에서 유일하게 남은 집창촌인 '완월동' 성매매 여성이 자립하도록 지원하는 조례안이 부산시의회 상임위를 통과했다.

부산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는 27일 복지환경위원 등이 공동으로 발의한 '부산시 성매매 집결지 성매매 피해자 등 자립·자활 조례안'를 원안 가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조례는 성매매 굴레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성매매 여성에게 각종 재정 지원을 할 수 있는 법적 기반이 된다.

조례안에는 성매매 여성 긴급 생계비, 주거비, 직업 교육비 지원 등이 포함됐다.

김 위원장은 "부산에는 성매매 여성 자활·자립을 돕는 지원 조례가 없다"며 "부산에 유일하게 남은 집창촌인 완월동 여성이 건강한 사회로 복귀를 유도할 수 있도록 조례를 발의했다"고 말했다.

이 조례는 12월 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하면 확정된다.

부산시의회 복지환경위는 성매매 집결지인 '완월동' 폐쇄와 성매매 피해 여성 자립·자활 조례 제정을 논의하고자 지난 8일 전주시 집창촌 폐쇄 현장을 방문하기도 했다.

보도일자: 2019.11.28
출 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