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경남여성인권지원센터
날짜
 
2019-10-11 13:53:11
조회
 
50
제목
    창원시, 성매매 피해여성 자활 돕는다

서성동집결지 대상 조례 추진
지원대상선정위 구성에 합의







창원시 마산합포구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내 피해 여성의 자립과 자활을 돕는 조례가 만들어진다.

10일 오전 창원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서성동 집결지 성매매 여성 자활지원 조례 제정을 위한 간담회'가 열렸다.

이번 간담회는 김경영(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도의원과 문순규(더불어민주당, 양덕1·2·합성2·구암1·2·봉암동) 창원시의원이 조례 제정을 앞두고 시민 의견을 수렴하고자 공동 주최했다. 지역 여성단체 관계자 10여 명과 창원시 여성가족과, 시의회 입법지원계 등이 함께했다.

참석자들은 "조례 이름과 목적에 성매매 피해자 등의 인권 보호와 자립, 자활을 지원한다는 내용을 포함해야 한다"며 "구체적인 지원 내용에서 성매매 피해자뿐만 아니라 동반 자녀 지원, 주거 안정 지원, 직업훈련과 더불어 취업, 창업 지원 등을 포함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아울러 세부적으로 지원대상선정위원회를 꾸려 위원장은 창원시 해당 업무를 총괄해 담당하는 복지여성국장이 맡고, 위원은 5명 안팎으로 구성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로써 성매매 피해 여성 자활 지원에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하자는 것이다.

의원들은 더 많은 이들의 의견을 듣고 조만간 조례안을 발의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서울 성북구, 인천시, 전남 여수시, 강원 원주시 등 전국 지자체 곳곳에 성매매 피해자 등의 자활지원 조례가 마련돼 있다.

'서울특별시 성북구 성매매 예방 및 성매매피해자 등의 자활지원 조례'를 보면 구청장은 성매매 피해자 등이 자활을 목적으로 탈성매매를 하려고 할 때 예산 범위에서 일정 기간 비용을 지원할 수 있다. △생계유지와 관련한 비용 △주거이전에 필요한 비용 △교육·직업훈련에 필요한 비용 △그 밖에 구청장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비용이다.

최근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폐쇄 요구가 확산하자 마산합포구 가정복지과 직원 10명은 지난 8일 집결지 일대를 순찰하며 현장 점검을 벌였다.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재정비 분위기를 확산하고, 지역민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지역사회 환경을 조성하려는 취지다. 마산합포구는 매달 정기적으로 순찰을 강화하기로 했으며, 관계기관이나 시민단체와 합동 순찰도 계획하고 있다.

보도일자: 2019.10.11
출 처: 도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