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경남여성인권지원센터
날짜
 
2019-10-04 09:57:53
조회
 
42
제목
    "마산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폐쇄 의지 환영"
파일
    오마이뉴스.jpg[115.51 KB] 오마이뉴스.jpg
오마이뉴스.jpg
더불어민주당 마산합포지역위원회(위원장 박남현)는 마산합포구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폐쇄를 촉구했다.

박남현 위원장과 이옥선․김경영 경남도의원, 전홍표․박성원 창원시의원은 1일 오후 창원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창원시의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폐쇄 의지를 환영한다"고 했다.

최근 창원시는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에 대해 경찰과 합동단속을 벌이기도 했다. 또 창원시의회는 지난 9월 27일 열린 임시회 본회의에서 "성매매집결지 불법행위에 대한 경찰과 행정의 강력한 단속 촉구 건의문"을 채택하기도 했다.

지역위원회는 "창원시의회가 마산합포구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정비 촉구 종합대책과 다방면의 국비지원 대책을 요구하는 대정부 건의와 함께 창원시가 불법과 여성인권 유린 현장인 집결지 정비와 폐쇄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결정을 한 것을 적극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1905년 마산 개항 과정에서 일제의 유곽이 설치된 것에서 시작돼 2004년 성매매방지법 제정 15년이 지났지만 불법은 여전하고, 최근에는 타 지역 업주들까지 진출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그동안 성매매뿐만 아니라 건물주 등에 대한 단속과 수사, 불법 행위 등에 대한 행정 조치를 해야 했지만 경찰, 창원시, 교육청 등이 공권력을 제대로 행사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지역위원회는 "성매매 업주는 범죄 행위로 부당이득을 얻고, 시민들은 대책 없는 행정에 불법을 용인해야만 했다"며 "이제라도 다함께 적극적인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인근 지역 주민의 불편을 해소하고, 아동과 청소년 교육 환경을 보호하고, 성매매 여성들이 인권 착취와 먹이사슬 구조에서 벗어날 때 까지 그동안 외면해 온 문제에 시민의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박남현 위원장을 비롯한 참가자들은 "지역위원회 일동은 서성동 집결지 폐쇄를 위해 당정협의와 함께 중앙정부와 연계해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성동 성매매집결지는 1905년 형성되었고, 현재 성매매여성 100여명이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일자: 2019.10.01
출 처: 오마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