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경남여성인권지원센터
날짜
 
2023-04-13 14:59:23
조회
 
23
제목
    반쪽 문화공원, 풀어야 할 과제는?

[앵커]

창원 서성동 집결지 문화공원 사업을 짚어보는 연속 보도, 마지막 시간입니다.

창원시는 이달 안에 서성동 문화공원 사업의 세부 계획을 마무리할 계획인데요,

하지만 성매매 공간으로 쓰인 노후 단독주택 문제와 '여성 인권 기억공간'을 둘러싼 갈등도 아직 해결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최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내년 말까지 주민 편의시설과 산책로 등으로 탈바꿈할 창원 서성동 집결지.

공원구역 계획도를 확인해봤습니다.

여성단체들이 사업 대상으로 본 전체 지역 가운데, 속칭 '유리방'이라고 불리는 기존 성매매 업소 밀집 지역만 문화공원 대상 구역에 포함됐습니다.

성매매 공간으로 활용된 낡은 단독주택들과 종사자들의 주거지는 빠져있습니다.

창원시가 성매매 집결지를 문화공원으로 만드는 구역은 제 오른쪽 건물 까집니다.

성매매 업소로 사용되던 건물을 비롯한 제 왼쪽에 위치한 낡은 건물은 그대로 남습니다.

문화공원 전체 사업비는 250억 원, 예산 한계로 기존 성매매 업소 밀집 지역만 공원 구역에 포함된 것입니다.

집결지 뒷골목에 남은 고령 여성들은 자신들의 생활상이 노출되지 않을지 두려움을 호소합니다.

[A씨/서성동 집결지 거주 여성/음성변조 : "(공원 만들어지잖아요. 그러면 어떠실 것 같으세요?) 사방이 뚫려 있으면 안 좋지 뭐…."]

'여성 인권 기억공간'을 둘러싼 갈등도 현재 진행형입니다.

주민들은 문화공원 안에 성매매 흔적을 남겨서는 안 된다며 '기억공간'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반면, 여성단체들은 여성 인권이 유린된 아픈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기억공간이 꼭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김윤자/한국여성단체연합 공동대표 : "(기억 공간에서) 이 집결지가 만들어진 배경에서부터 폐쇄되는 과정까지의 이야기를 통해서 여성 인권의 중요성에 대해서 우리 시민들이 한 번 생각해보고…."]

창원시는 이달 안에 서성동 문화공원 사업의 세부 계획을 마무리할 계획이지만, '기억공간'에 대한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은 상황.

여성단체들은 홍남표 시장의 명확한 입장을 요구하며, 창원시를 항의 방문했습니다.

KBS 뉴스 최진석입니다.

촬영기자:이하우/그래픽:백진영

최진석 기자 cjs@kbs.co.kr